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KT 비서진 김성태에 '덜덜'…"요주의 인물 관리"

남효정 기사입력 2019-08-13 19:53 최종수정 2019-08-13 20:05
KT 김성태 채용비리 자유한국당 부정청탁
◀ 앵커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그동안 딸의 KT 채용과 관련해서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해왔죠.

그런데 KT 비서실이 김성태 의원을 '주의가 필요한 중요도 최상의 인물'로 관리 했다는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서 또하나의 중요한 정황 증거가 나온 건데요.

남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KT 비서실이 김성태 의원을 '중요도 최상'의 인물로 관리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T부정채용 사건 재판에서 검찰은 2012년 당시 이석채 회장의 비서들이 관리하던 '이 회장 지인 데이터베이스' 엑셀파일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이 명단에는 김성태 의원을 가리켜 "요주의. 전화로 시비를 많이 거셨던 국회의원으로 KT출신, 중요도 최상"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이 전 회장실의 전 비서팀장 옥 모 씨는 비서실 구성원들끼리 회장의 지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문서를 만들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그동안 딸의 KT 채용과 관련해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저는 이제까지 살면서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제 스스로의 결백에 의지해 지금까지 버티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석채 회장 지인 문서를 근거로 KT가 김 의원을 특별관리 하고 있었으며 김 의원이 딸의 채용에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성태 의원에 대한 재판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김 의원이 KT에 무엇때문에 전화를 자주했는지, 전화를 건 이유가 딸의 채용과 관련된 것인지를 둘러싸고 공방이 벌어질 전망입니다.

MBC뉴스 남효정입니다.

(영상편집 : 안광희)
1급 관사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