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위험한 일본에 꼭 현지 캠프를?…정부 "재검토"

서혜연 기사입력 2019-08-21 20:01 최종수정 2019-08-21 22:21
도쿄올림픽 방사능 후쿠시마 훈련캠프 신동근 박양우 안민석
◀ 앵커 ▶

내년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두고도 방사능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죠, 정부는 이미 선수단 식자재는 국내에서 공수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일본 현지에 훈련 캠프를 설치하는 것 역시 안전 문제를 고려해서,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혜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미 방사능 안전에 대한 세계 각국의 우려가 쏟아지고 있는 도쿄올림픽.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사전 훈련캠프를 일본 현지에서 운영하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훈련 캠프는 시차적응과 컨디션 조절을 위한 것인데, 일본은 시차가 전혀 없는 만큼 우리나라에 캠프를 차리면 되지 않냐는 겁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본에서) 훈련캠프 운영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일본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지면 세계 다른 나라들이 우리나라 와서 훈련할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훈련 캠프를 국내에 차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훈련캠프 운영을) 대한체육회랑 얘기를 해서 종합적으로 다 검토를 한번 하겠습니다. 특히 안전 문제는 어떤 것과도 양보할 수 없는 것이기때문에…"

문체위 안민석 위원장은 아베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재건 홍보라는 정치적인 목적에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방사능 안전에 대한 상임위 차원의 검증을 제안했습니다.

[안민석/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올림픽은 우리가 함부로 선수들을 보낼 수 없다. (검증을 위한) 여야 간에 어떤 프로그램을 진행을 해야되지 않을까."

정부역시 우리 선수단 안전을 위한 별도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부도) 제3의 전문기구들을 통해서 객관적인 검증, 근거 제시 등 저희들이 조치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요."

박 장관은 다만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에 대해선 우리 선수단 피해 등 부정적 영향이 있어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MBC뉴스 서혜연입니다.

(영상취재 : 방종혁 / 영상편집 : 김진우)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