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거대 제작사' CJ 앞에서 '절절'…"사실상 노예계약"

조명아 기사입력 2019-10-04 19:58 최종수정 2019-10-04 20:17
CJ ENM 프로듀스 X 101 아이돌학교 오디션 프로그램 연예기획사
◀ 앵커 ▶

'프로듀스 X 101'이 방송 전에 미리 합격자를 선정해놓고 투표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오늘은 CJ Enm측의 갑질 의혹을 제기합니다.

음원 발표시 한 곡에 백만 원을 출연자 기획사에 지급하는데 연습생한테 가는 돈은 몇만 원 정도이고 이후 이른바 대박이 날 경우 추가 수익은 모두 CJ 몫이라는 겁니다.

또 거대 제작사 CJ 앞에 어린 출연자들은 '군대에 끌려간 느낌'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조명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공개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 101 출연자와 기획사, CJ enm이 체결한 3자 계약서입니다.

아이돌 연습생의 출연료는 회당 10만 원.

그나마 중간에 떨어지면 이마저도 못 받습니다.

[A 군/프로듀스 X 101 참가자(대역)]
"저희는 을이 아니고 병이니까 더 숙여야 하는 거고 잘해야 하는데 밉보이면 어떡하나 싶어서 조심하는 것도 있고 그렇죠."

콘텐츠 수익 배분도 기획사에 불리했습니다.

노래가 발매되면 기획사는 히트 여부와 상관없이 무조건 100만원만 받고 나머지 모든 수익은 CJ enm이 독차지하는 것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워낙 불공정한 부분이 많다 보니 일부 기획사들은 오히려 막판에 탈락을 부탁하기도 했다는 게, 연예계 관계자들의 말입니다.

[연예기획사 관계자]
"이건 자기한테 허락 맡아야 한다. 사업권은 자기가 가져간다는 이런 것들. 그러니까 회사는 다르지만 약간 그런 갑적인 것들이 돈 되는 것들은 걔네(CJ enm)들이 다 빼먹는 거예요."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는 합숙 과정에서 인권 침해도 많았습니다.

촬영은 여름에 시작돼 6개월 동안 이어졌는데도 여름용 단체복만 지급됐고, 출연자들은 한겨울까지 여름옷으로 버텨야했습니다.

[B 씨/아이돌학교 참가자(대역)]
"'군대 가면 이런 기분이겠다' 이렇게 얘기하고. 그렇게 얘기했어요. 진짜로 6개월 동안 옷도 추워 죽겠는데 여름옷 입고 계속 있었어요. 옷도 안 줄 거 아니에요. 그거 입고 벌벌 떨면서…"

외부와 통제된 채, 생필품은 한 달에 한번, CJ 계열사인 드러그스토어에서만 살 수 있었고 먹을거리조차 늘 부족했다고 합니다.

[B 씨/아이돌학교' 참가자(대역)]
"(학교를) 한 달에 한두 번 가게 해줬어요. 그럼 그 애들이 모자 안에 숨기든가 속옷 안에 숨기든가 먹을 거랑 같이 속옷 털어서 애들이랑 같이 주워서 먹고 거지처럼 있었거든요."

초기 자본금이 없는 대부분의 기획사들은 CJ Enm 같은 대기업의 음반 투자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

부당한 계약도 그대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최광호/한국음악콘텐츠협회 사무국장]
"(기획사 입장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에 들어서 데뷔를 하게 되면 굉장히 짧은 시간에 흥행 콘텐츠로 성장할 수 있게 되는 거죠. 인권 침해라든지 아니면 계약의 불공정 요구를 얘기하더라도 그걸 감수하고…"

프로듀스 X 101 제작진을 소환해 1차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이전 시즌과 아이돌 학교 제작진도 차례로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김신영 / 영상편집: 정소민)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