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공정 사회는 文 정부 사명"…윤 총장 직접 거명

임경아 기사입력 2019-11-08 19:36 최종수정 2019-11-08 19:40
문재인 대통령 반부패정책협의회 전관특혜 사교육 채용비리 윤석열 검찰개혁 조국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내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정확히 절반을 넘어서게 됩니다.

전반기를 마무리하는 문 대통령이 던진 화두는 '공정', 그리고 '반부패'였습니다.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정책협의회에서 문 대통령은 전관특혜, 불법 사교육, 그리고 채용비리 근절을 강조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장관 낙마 이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만났는데요.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을 직접 거명하면서, 반부패와 검찰 개혁을 시스템으로 만들어 '정착시켜'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첫 소식, 임경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조국 전 장관 낙마 이후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얼굴을 마주했습니다.

윤 총장은 깍듯하게 허리를 두 번 굽혀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말 없이 악수를 건넸습니다.

이어진 모두 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상당 수준 이뤄졌다"며 윤석열 총장을 직접 거명했습니다.

"(이제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윤 총장은 잘 할 거라고 믿지만, 한 발 나아가 사람에 좌우되지 않는 시스템을 만들어달라는 주문으로 보입니다.

오늘 회의에서 정부는 '법조계를 비롯해 고위공직자 전체의 전관 특혜를 차단하는 방안을 강력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입시컨설팅 학원을 전수 조사하고, 친인척 채용비리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입니다. 합법적 제도의 틀 안에서라도 편법과 꼼수, 특권과 불공정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적폐 청산으로 우리 사회가 많이 깨끗해졌지만 아직도 갈길이 멀다면서 '공정'을 임기 후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는 뚯을 분명히 했습니다.

MBC뉴스 임경아입니다.

(영상취재: 최경순 / 영상편집: 장동준)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