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내년 '독자 기술' 달 궤도선 띄운다

김윤미 기사입력 2019-01-09 07:43 최종수정 2019-01-09 08:50
달 탐사선 독자기술 달 착륙선 탐사 로봇 한국항공우주연구원
◀ 앵커 ▶

지난주 중국이 세계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선을 안착시켰죠.

내년에는 우리도 달 탐사선을 발사할 예정입니다.

달 탐사선과 착륙선, 탐사로봇까지, 모두 독자기술로 개발 중입니다.

김윤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 중인 달 궤도선이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높이 2.3미터, 무게 550kg인 궤도선의 옆면에는 두 개의 태양전지판과 송수신용 안테나가 보입니다.

달 궤도선은 달 표면에서 100km 고도를 위성처럼 돌며 달의 표면을 정밀하게 촬영합니다.

우리가 만드는 궤도선은 달의 극한지역인 남극과 북극, 달의 뒷면까지 볼 수 있습니다.

한가운데는 우리가 만든 고해상도 카메라를 달기로 했습니다.

이 카메라는 달의 앞면은 물론 뒷면까지 상세히 촬영해, 우리 달 착륙선이 안전하게 내릴 수 있는 지도를 만듭니다.

달의 희토류와 자원을 탐사하는 자원탐사 장비, 달의 암석과 자기장을 측정하는 장비도 탑재됩니다.

[류동영/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
"설계에서 최종단계라고 보시면 되겠고요. 실제 비행모델은 올해 말쯤 조립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달 착륙선과 달 탐사로봇도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달 착륙선은 달의 고위도 지역에서 태양에너지를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도록 6각형 모양입니다.

착륙선 내부에는 독자 개발한 탐사로봇이 실립니다.

탐사 로봇은 바퀴가 4개로 몸체는 탄소 복합체, 바퀴는 알루미늄 소재로 튼튼하게 만들어졌습니다.

10cm 높이의 장애물도 거뜬히 넘는 유연성으로 거친 달 표면에서 달의 암석과 자원을 탐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습니다.

정부는, 이 중에서 달 궤도선부터 달로 보낼 예정인데, 내년 말쯤 미국 발사체에 실어 달 탐사의 첫발을 내디딜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윤미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