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또 낚싯배 참사…이번에도 생사 가른 '구명조끼'

조희원 기사입력 2019-01-12 06:44 최종수정 2019-01-12 07:49
통영 낚싯배 전복 구명조끼 지역M
◀ 앵커 ▶

어제 경남 통영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 사고 역시 구명조끼가 생사를 가른 것으로 보입니다.

숨진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선 사고 생존자 9명을 태운 경비정이 천천히 항구에 들어옵니다.

잠시 뒤 해경의 부축을 받은 생존자들이 하나 둘 모습을 드러냅니다.

그러나 선장 최 모 씨를 포함해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3명은 모두 숨졌습니다.

사망자 모두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김 모 씨/사고 낚싯배 사무장]
"(당시에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전부 착용을 하셨습니까?) 착용하겠습니까? 잠자는데. 내가 나와서 '다 구명조끼 입으세요' 하는 순간 넘어가버렸다니까."

반면 침몰 직전 가까스로 구명조끼를 챙겨입은 사람들은 목숨을 건졌습니다.

안전수칙대로 구명조끼만 입었어도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사고 선박이 갈치가 있는 곳을 따라 원거리 낚시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고 선박은 출발지인 여수 국동항에서 100km나 떨어진 경남 통영 인근에서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온대성 어종인 갈치는 겨울철이 되면 따뜻한 바다를 찾아 제주도 근해까지 내려갑니다.

이 때문에 여수 지역에서는 겨울철에는 낚시영업을 거의 중단합니다.

하지만 구조된 사무장은 "전남 여수 인근에서 낚시를 한 뒤 배를 돌리려고 통영 바다까지 갔다"고 주장하고 있어 경찰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희원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