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폐가 지역 범죄 '드론' 감시…"사각지대 없앨 것"

이용주 기사입력 2019-05-07 07:33 최종수정 2019-05-07 07:37
재개발지역 드론 사각지대 지역M
◀ 앵커 ▶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된 곳들은 대부분 빈집이 많고, CCTV는 적어서 우범지대로 전락하고 마는데요.

경찰이 고화질 드론을 활용해 이런 재개발 구역에 치안 감시망을 구축하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용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깨진 유리창과 곳곳이 부서진 집안.

스프레이로 적힌 글씨와 출입금지 테이프.

이 곳은 주민 1천400세대 가운데 85%인 1천200세대가 이주를 마친 울산 중구의 한 재개발 구역입니다.

집 주인이 떠난 건물에는 이곳이 비어있다는 안내판만이 나붙어 있습니다.

을씨년스러운 분위기 속 골목길을 지나다니는 사람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마을 주민]
"무서워요 사실. 요즘 세상이 이렇다 보니 다니려면 좀 으슥해요. 해 지려고 하면 아예 들어가서 안 나오지."

그렇지만 아직 이곳에는 200여 세대가 살고 있고 치안 불안을 호소하는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이 재난안전연구원과 함께 이곳에 드론을 띄워 감시망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항공촬영과 현장 모니터링을 함께 진행해 범죄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겁니다.

[김성삼/국립재난안전연구원 재난원인조사실]
"순찰 경로를 포함시켜서 주민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안전지도를 제작할 수 있습니다."

범죄 예방을 위해 항공 사진 정보에 빈집 현황과 CCTV 위치 등을 얹은 영상 지도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박지숙/울산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
"공·폐가의 지형적인 특성이나 범죄 예방에 필요한 자료들을 데이터베이스화할 수 있는 시도라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두 기관은 이번 시도를 통해 얻게 될 성과를 기반으로 전국의 재개발 구역으로 감시망을 넓히겠다는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용주입니다.
김학의 타임라인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