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45km '인간 띠' 시위…오늘 공항 기습시위 예고

김성현 기사입력 2019-08-24 06:19 최종수정 2019-08-24 09:37
송환법 홍콩 시민 시위
◀ 앵커 ▶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이 평화와 자유를 상징하는 인간띠 잇기 집회를 열었습니다.

오늘은 공항에서 기습 집회를 열기로 했는데, 홍콩 법원이 불허하면서 무력 진압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성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손을 맞잡은 채 끝없이 줄 지어선 홍콩 시민들.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이 39개 지하철역, 45km에 걸쳐 거대한 인간띠 '홍콩의 길'을 만들었습니다.

홍콩의 상징, '사자바위'에선 스마트폰 불빛이 띠를 이었습니다.

30년 전 발트해 3국 시민 2백만명이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하며 만들었던 인간띠, '발트의 길'을 본뜬 겁니다.

시위대는 송환법 철폐와 강경진압에 대한 조사 등 5가지 요구사항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조에이/'홍콩의 길' 시위 참가자]
"정부는 우리가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알아야할 것입니다."

시위는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홍콩대와 중문대 등 10개 대학과 100여개 중고교 학생들이 다음달부터 부분 수업 거부에 들어가기로 했고, 회계사 5천여 명도 송환법 완전 철폐를 요구하는 독자적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써니 리/회계사]
"홍콩 행정부는 우리의 마음 속에 공포감이 자라도록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를 멈추게 할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시위대는 오늘 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공항행 교통편을 방해하는 시위를 벌이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하지만 홍콩 고등법원은 공항 내 시위금지 조치를 무기한 연장하겠다고 밝혀, 경찰의 강경진압 등 물리적 충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성현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