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김지경

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입장 신중하게 정해야"

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입장 신중하게 정해야"
입력 2020-05-21 10:18 | 수정 2020-05-21 10:18
재생목록
    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입장 신중하게 정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정의기억연대 대표를 지낸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에 대해 의혹이 잇달아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우리가 어떤 입장을 취하고 결정하는 데 있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당선인은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이고,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국가인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등 관련 감독기관들이 정의연 회계와 사업을 들여보고 있다"며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에서 정의연 회계 장부를 들여다볼 수는 없고 감독 권한이 있는 기관들이 볼 수 있다"면서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고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권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데 대해서는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각 기관의 수뇌부에서 의심해 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고 한 번 더 조사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받은 사건이 재심 신청 요건을 충족한다고 보는지에 대해서는 "법률가들이 판단할 문제"라면서 "비망록을 작성한 한씨가 고인이 되어서 재심과 관련해 불리하다는 의견이 많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