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손령

통일부 "북측 수령 주체 비공개는 사업 성사 가능성 높이기 위해서"

통일부 "북측 수령 주체 비공개는 사업 성사 가능성 높이기 위해서"
입력 2020-07-31 13:06 | 수정 2020-07-31 13:07
재생목록
    통일부 "북측 수령 주체 비공개는 사업 성사 가능성 높이기 위해서"
    통일부는 사업 성사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 지원 물자 반출 승인 단체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지원 단체의 의견을 고려해 지원물자의 북측 수령 주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원 단체 측과 협의해 사안별로 정해왔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도적 사업의 협력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방역 용품의 대북 수송 경로나 지방자치단체의 남북협력기금 지원 여부에 대해서도 단체 측에서 공개하기 원치 않는 부분이라고 답했습니다.

    통일부는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소독약 등 약 8억 원 규모의 방역물품 반출을 어제 승인하면서 북측의 수령 주체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