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배주환

국민의당, '당직사병 실명 공개' 황희에 "의원직 사퇴가 도리"

국민의당, '당직사병 실명 공개' 황희에 "의원직 사퇴가 도리"
입력 2020-09-14 18:00 | 수정 2020-09-14 18:00
재생목록
    국민의당, '당직사병 실명 공개' 황희에 "의원직 사퇴가 도리"
    국민의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대 휴가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범죄자로 표현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에 대해 "민의를 대변할 자격이 없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안혜진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내고 "당 대표 엄마를 두지 못한 서글픈 동료 병사들을 대신해 용기를 내 제보한 청년에 박수를 보내진 못할지언정, 범죄자로 폄훼하여 골수 진보인들의 먹잇감으로 던져놓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안 대변인은 "제보자가 앞으로 정상적인 인생 여정을 포기해야 할 정도로 집단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현실에 되풀이되는 정치인들의 망언이나 철없는 행동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권 인지능력이 바닥 수준인 황 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최선의 도리"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