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전동혁

"집단감염 위험 막자"…정부, 전국 교회·클럽 등 시설 전면점검

"집단감염 위험 막자"…정부, 전국 교회·클럽 등 시설 전면점검
입력 2020-03-22 19:17 | 수정 2020-03-22 19:17
재생목록
    "집단감염 위험 막자"…정부, 전국 교회·클럽 등 시설 전면점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면서 집단감염 위험이 큰 시설에 대한 전면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발동된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 행정명령을 각 시설과 업종에서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오늘부터 점검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은 또 감염병 예방지침을 지키지 않고 운영을 강행한 시설에 대해 집회,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300만 원의 벌금을 물리기로 했습니다.

    또 해당 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할 경우 치료비와 방역비 등에 대한 손해배상까지 청구할 방침입니다.

    앞서 정부는 집단감염이 일어났거나 사업장 특성상 감염 위험이 크다고 분류된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다음달 5일까지 운영을 중단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