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이재민

무기징역 선고받은 고유정, 아들 친권 상실

무기징역 선고받은 고유정, 아들 친권 상실
입력 2020-10-15 06:00 | 수정 2020-10-15 06:28
재생목록
    무기징역 선고받은 고유정, 아들 친권 상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고유정이 아들에 대한 친권을 상실했습니다.

    제주지법은 지난해 6월 고유정 전 남편의 남동생이 고유정 친권을 상실시키고 본인이 고 씨 아들 후견인이 되겠다며 낸 청구를 모두 받아들였습니다.

    고유정 측은 친권 상실 청구를 기각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법원은 "범행 내용에 비춰볼 때 친권을 행사할 수 없는 중대 사유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