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손하늘

'故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신상털이 카페 회원 고소

'故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신상털이 카페 회원 고소
입력 2020-10-17 19:38 | 수정 2020-10-17 19:39
재생목록
    '故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신상털이 카페 회원 고소

    자료사진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온라인에서 지속적으로 이른바 '피해자 신상털이' 를 한 혐의로 박 전 시장을 지지하는 온라인 카페 회원들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네이버에 개설된 '박 전 시장 지지자 모임 카페' 에서 피해자를 특정하려는 사진과 이력 등이 지속적으로 게재돼 지난 7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피해자는 거주지를 옮겨다니는 등의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 며 "경찰 수사를 통해 관련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