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남재현

영국 등 서방 27개국, 유엔서 홍콩보안법 폐지 촉구

영국 등 서방 27개국, 유엔서 홍콩보안법 폐지 촉구
입력 2020-07-01 06:01 | 수정 2020-07-01 06:12
재생목록
    영국 등 서방 27개국, 유엔서 홍콩보안법 폐지 촉구
    영국을 20여 개 국가들이 현지시간으로 30일, 중국에 홍콩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브레이스웨이트 주제네바 영국대표부 대사는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4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중국과 홍콩 정부가 홍콩 보안법 시행을 재고해주기를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브레이스웨이트 대사는 또 유럽 국가를 비롯해 호주와 캐나다, 일본과 뉴질랜드 등 27개 나라를 대표한 연설에서 홍콩 보안법이 '일국양제'를 훼손하고 인권에 분명한 영향을 미친다며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이와함께 주민들에 대한 광범위한 감시와 자의적인 구금이 보고되고 있는 신장 지역에 대해 의미 있는 접근을 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