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김신영 "일회용 게스트였는데 정선희 선배가 처음으로 믿어줘" (정희)

김신영 "일회용 게스트였는데 정선희 선배가 처음으로 믿어줘" (정희)
입력 2021-11-25 14:23 | 수정 2021-11-25 14:23
재생목록

    25일(목)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김신영이 과거 '정오의 희망곡' 고정 게스트였던 시기를 회상하며 당시 DJ였던 정선희와 오랜 시간 함께해준 청취자에게 감사를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날 DJ 김신영은 "신디가 김태연 씨와 '정희'에 게스트로 나왔을 때부터 우리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짧은 사연 한 문장도 어렵게 읽었던 신디가 생각난다. 동화책 읽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했던 정선희 DJ도 기억난다"는 한 청취자의 사연에 "제가 '정오의 희망곡'에서 처음으로 고정 게스트가 되었다. 정선희 선배가 처음으로 믿어줬다. 저는 그때 늘 한 번 나갔다가 다시는 안 부르는 일회용 게스트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신영은 "당시 제 일기장에도 있더라. 나는 일회용인가 보다. 나는 무엇에 쓰임이 있을까? 그렇게 진짜 자존감이 떨어져 있었는데 '정오의 희망곡' 화요일 코너 고정 게스트가 되었다. 재밌는 가사를 읽어주고 그 가사를 추리하는 코너였는데 그때 난독증이 있었다. 막 더듬고 했던 제 자신이 부끄러웠는데 한달 동안 동화책을 많이 읽었다. 정선희 선배님이 도움을 많이 주셨다. 그러고나서 '심심타파' 끝나고 '정오의 희망곡' DJ 자리가 들어온 것이다. 나를 처음으로 믿어줘서 고정 게스트를 했던 방송에서 DJ가 된다는 게 너무 감개무량했다"라고 밝혔다.

    "DJ 자리 들어왔을 때 제일 먼저 전화한 사람이 정선희 선배님이다"라며 김신영은 "'정오의 희망곡'이 들어왔는데 선배님이 하라는대로 하겠다고 했더니 꼭 하라고 하셨다. 그렇게 해서 10년차다. 긴 세월 감사하다"며 정선희와 오랫동안 함께해준 청취자에게 감사를 전했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