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이호찬

2017년 야권 대선 후보들 "드루킹으로 피해"…문대통령 사과 요구

2017년 야권 대선 후보들 "드루킹으로 피해"…문대통령 사과 요구
입력 2021-07-21 13:57 | 수정 2021-07-21 13:58
재생목록
    2017년 야권 대선 후보들 "드루킹으로 피해"…문대통령 사과 요구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씨 [사진 제공: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유죄 확정판결을 받자 2017년 당시 대선 후보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SNS를 통해 "정권 출범의 정당성을 상실했다"며 "지난 대선 때 김 지사는 문 대통령의 수행비서였기 때문에 김 지사의 상선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대선 여론조작의 최대 피해자였던 저나 안철수 후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최소한의 조치로 사과는 해야 하지 않냐"며, "조작된 여론으로 대통령이 됐다면 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되지 않냐"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성명을 내고 "사필귀정"이라며,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댓글 조작은 민주주의를 농락한 파렴치한 범죄였고, 국민 뜻을 왜곡한 선거 파괴 공작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댓글 조작 과정을 보고받고 지시나 격려를 해줬나"라며 "최측근이 벌인 엄청난 선거 공작을 몰랐다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저는 피해자이지만, 저에게 사과하라고 하지 않겠다"며 "국민에게 사과하고, 민주주의 앞에 진심으로 반성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김 지사에 대한 법원 판결은 헌법 파괴에 대한 징벌로서, 사필귀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 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