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김지경

이재명 "여가부, 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 조정"

이재명 "여가부, 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 조정"
입력 2021-11-09 22:19 | 수정 2021-11-09 22:20
재생목록
    이재명 "여가부, 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 조정"

    사진 제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오늘 "여성가족부를 평등가족부나 성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을 조정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아서는 안 되는 것처럼 남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것도 옳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정치의 중요한 책무는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통합을 이루는 것"이라며 "여성과 남성 간 갈등의 원인을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있는데,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 총량 부족, 그로 인한 경쟁 격화가 근본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정치권과 언론이 이런 본질은 제쳐두고 약자 간의 갈등, 젠더 갈등으로 문제를 확대하고 부추기는 측면이 있다고 본다"면서 "정치권이 문제 해결에 집중하지 못하고 오히려 갈등을 조장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단초는 성장회복을 통해 기회 총량을 늘리는 것에 있다"면서 "전쟁이 돼버린 경쟁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성장회복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우리 청년층과 여성에게 결혼과 출산, 육아는 큰 부담"이라며 "일·가정양립을 위한 남녀 육아 휴직 확대,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나라의 성별임금격차는 2020년 기준 31.5%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심각하다"면서 "성별임금공시제 도입 등을 통해 공공기관과 사기업에서 성별 임금 격차를 해소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여성청년들이 사회에 진입하는 단계에서부터 차별당하지 않도록 국가 차원의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정부와 정당이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 전국여성대회가 열렸는데 아내의 갑작스러운 응급 입원 때문에 참석 못 해 죄송하다"며 "행사를 주최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관계자분들에게 축하와 감사를 전하며 추후에라도 꼭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