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임현주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원지검서 맡는다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원지검서 맡는다
입력 2021-01-13 17:06 | 수정 2021-01-13 17:07
재생목록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원지검서 맡는다

    자료사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대검찰청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 과정이 위법했다'며 수사의뢰된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재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당초 안양지청에 맡겼던 이 사건을 더욱 충실히 수사하기 위해 상급 기관인 수원지검 형사3부로 넘겼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019년 3월,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재수사가 시작되자, 한밤중 태국으로 출국하려다 공항에서 긴급 출국금지 조치됐고, 지난해 뇌물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과정에서 과거사위 소속 검사가 임의로 내사번호를 적는 등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