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박윤수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회복기간 단축·중증 54% 감소"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회복기간 단축·중증 54% 감소"
입력 2021-01-13 18:47 | 수정 2021-01-13 18:48
재생목록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회복기간 단축·중증 54% 감소"

    사진은 2020년 12월 22일 언론에 공개된 치료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셀트리온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의 임상 2상 결과, 회복 기간을 줄이고 중증 발생률을 낮추는 효과가 확인됐다고 공시했습니다.

    셀트리온은 오늘(13일) 공시에서 경증부터 중등증 코로나19 환자 327명 대상의 임상 2상 결과, '렉키로나주'가 중환자 발생률을 54% 감소시켰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서는 중환자 발생률을 68% 감소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지는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기간은 렉키로나주 투여군에서 5.4일, 위약군 투여군에서는 8.8일로, 회복기간을 3일 이상 단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임상시험 과정에서도 중대한 이상반응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셀트리온은 지난달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렉키로나주'에 대한 조건부 사용 승인을 신청했으며, 식약처는 이르면 이달말 쯤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