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조국현

검찰,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 조사‥배임 윗선 수사도

검찰,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 조사‥배임 윗선 수사도
입력 2021-11-24 15:03 | 수정 2021-11-24 15:07
재생목록
    검찰,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 조사‥배임 윗선 수사도

    자료사진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 오후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과정 등 전반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2014년 7월 무렵부터 2년 가까이 이 후보를 보좌한 임 전 실장은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 용역비 환수계획 검토 보고', '출자 승인 검토 보고' 등 대장동 사업 관련 문건에 협조자로 서명했습니다.

    검찰은 임 전 실장을 상대로 당시 성남시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사업 과정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당시 도개공 측에선 누가 주로 보고에 참석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을 배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긴 검찰은 임 전 실장 조사 등을 통해 성남시 등 '윗선' 관여 의혹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