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양효경

"여아용·남아용 구분없이"‥캘리포니아, 마트에 성중립 진열대 의무화

"여아용·남아용 구분없이"‥캘리포니아, 마트에 성중립 진열대 의무화
입력 2021-10-12 16:13 | 수정 2021-10-12 16:13
재생목록
    "여아용·남아용 구분없이"‥캘리포니아, 마트에 성중립 진열대 의무화

    리포니아의 한 대형 마트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2024년부터 대형마트마다 성중립 장난감 진열대를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합니다.

    현지시간 9일 캘리포니아에서 이 같은 법안이 개빈 뉴섬 주지사의 서명을 받은 데 따라 2024년부터 시행된다고 BBC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직원 500명 이상인 대형마트는 장난감, 육아용품 등을 성별 구분 없이 진열하는 공간을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합니다.

    이는 여아용 육아용품은 분홍색, 남아용은 파랑색 위주로 각각 진열된다거나 장난감 코너에서도 미용놀이·요리놀이 등이 로봇·자동차 등과 동떨어져 있지 않도록 하려는 취지입니다.

    다만 기존과 같이 여아용·남아용을 구분한 진열대를 없애야 하는 것은 아니며, 성별 구분 없이 고르려는 소비자에게 선택지를 줘야 한다는 게 법안의 목표입니다.

    성중립 진열대를 마련하지 않은 마트에는 벌금 250달러가 부과되며, 재차 위반시 500달러로 올라갑니다.

    이 법안은 지난달 주의회를 통과했는데, 캘리포니아는 미국에서 성중립 진열대를 의무화한 첫 번째 주가 됐습니다.

    성중립 진열대는 의류에는 적용되지 않지만 놀이, 수면, 이유식, 치위생 등과 관련한 용품에 적용됩니다.

    법안을 발의한 의원 중 한명인 에번 로 주의원은 세 번째 발의 끝에 뉴섬 주지사의 서명을 받게 돼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로 의원은 앞서 동료의 8살 딸이 엄마와 함께 마트에 갔다가 특정 장난감을 사려면 왜 남아용 진열대를 찾아가야 하는지 물어봤다는 일화를 들어 법안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는 "성별을 구분하는 사회 구조에 따라 장난감을 구별하는 건 현대적 사고에 반한다"며 "법 시행에 따라 더 많은 기업이 유해하고 고루한 선입견을 끊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 애들이 애들답도록 놔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대형마트에서는 자발적으로 성중립 움직임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미국 내 1천915개 매장이 있는 타깃은 2015년 일부 매장에서 성별 구분 표시를 없애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