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양효경

'방역 완화' 베트남‥"신규 확진 늘었지만 사망·중증은 감소"

'방역 완화' 베트남‥"신규 확진 늘었지만 사망·중증은 감소"
입력 2021-11-21 11:35 | 수정 2021-11-21 14:18
재생목록
    '방역 완화' 베트남‥"신규 확진 늘었지만 사망·중증은 감소"

    호찌민시에서 자가 격리와 관련해 안내를 받고 있는 확진자들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베트남에서 최근 코로나 확산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사망자와 중증 환자는 줄었다고 정부 당국이 밝혔습니다.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전날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전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고 경제 활동을 재개하면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해당 기간에 신규 확진자는 10만5천 명 넘게 발생했는데, 직전 한 달 동안에 비하면 2.9%가량 늘어난 수치입니다.

    하지만 사망자와 중증 환자 수는 각각 46%, 40% 줄었다고 보건부는 강조했습니다.

    보건부는 호찌민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이미 코로나가 널리 퍼진 상황에서 지역 간 이동이 허용됐으며, 무증상 감염이 빈발하고 전염 경로 파악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감염 확산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베트남은 수개월에 걸친 도시 봉쇄 등 강력한 방역 조치 덕분에 하루 확진자 수가 지난달 12일에 2천939명까지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음식점 내 식사를 재개하고 지역 간 이동을 허용하는 등 방역을 완화하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 16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50여일 만에 1만 명을 넘어섰고 이후에도 9천∼1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베트남은 현재까지 전체 인구 9천600만 명 중 6천610만 명이 적어도 한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고 이중 3천860만 명이 접종을 모두 마쳤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