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서상현

바이든 '접종 의무화'의 효과…미 연방공무원 90% 최소 1회 접종

바이든 '접종 의무화'의 효과…미 연방공무원 90% 최소 1회 접종
입력 2021-11-23 04:45 | 수정 2021-11-23 04:52
재생목록
    바이든 '접종 의무화'의 효과…미 연방공무원 90% 최소 1회 접종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 공무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가운데 90% 이상이 접종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22일 350만 명의 연방 공무원 중 90% 이상이 최소 1회 접종을 마쳤고, 약 5%는 면제 사유에 해당하거나 접종 기간 연장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면제까지 포함해 연방 공무원의 접종 의무화 준수율은 95% 수준에 이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접종률 정체 현상을 빚자 지난 9월 연방 공무원과 연방 하청업체 직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서 다만 건강이나 종교상 이유의 예외는 인정했습니다.

    AP는 접종하지 않거나 면제 사유로 인정받지 못하면 해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일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은 물론 요양원과 병원 등 시설에도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며 민간 기업으로도 확대했습니다.

    이 규정의 적용 대상자는 1억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되는데 텍사스 등 일부 주 정부와 기업은 접종 의무화 명령의 효력을 중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고, 1, 2심에 모두 이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진 상황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