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양효경

미국, 삼성 반도체투자 일제히 환영‥"감사 또 감사"

미국, 삼성 반도체투자 일제히 환영‥"감사 또 감사"
입력 2021-11-24 16:54 | 수정 2021-11-24 16:54
재생목록
    미국, 삼성 반도체투자 일제히 환영‥"감사 또 감사"

    기자회견하는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미국이 현지시간 23일 삼성전자가 170억달러, 약 20조 원 규모의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신설부지로 텍사스를 최종 선정한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브라이언 디스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의 공급망 보호는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최대 우선 과제"라며 "삼성의 투자 발표를 환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우리의 공급망을 보호하고 생산 기지를 부활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는 추가 반도체 생산시설을 만들어내고 다시는 반도체 부족 사태에 직면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발표는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5월 정상회담을 포함한 양국의 지속적 노력의 산물"이라며 "공급망 강화를 위해 모든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역시 별도 성명을 통해 "삼성의 투자 결정에 매우 기쁘다"며 "반도체 생산 시설 확충은 경제 안보를 위해 절대적이고, 삼성을 포함한 반도체 생산 업체와 협력을 계속 강화하겠다"라고 했습니다.

    텍사스주 정부는 이날 그레그 에벗 주지사 관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투자에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삼성의 이번 투자에 대해 텍사스뿐 아니라 전세계에 영향을 끼칠 '역사적 발표'라고 평가했고, 현장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나왔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를 택한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땡큐 삼성"이라고 말했고, 이번 투자액이 텍사스 내 외국인직접투자 가운데 최대 규모임을 언급하며 "땡큐 어게인 삼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투자로 하이테크 일자리 2천여개를 비롯해 수천개의 간접 고용 창출 효과가 있고 건설 일자리도 6천500개 이상 생길 것이란 기대가 나옵니다.

    애벗 주지사는 이후에도 삼성에 대해 연신 "땡큐"라고 외쳤습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번 결정에 대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