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임현주

핵 협상 재개 앞두고 이란 방문한 IAEA 사무총장 "결론 못 내려"

핵 협상 재개 앞두고 이란 방문한 IAEA 사무총장 "결론 못 내려"
입력 2021-11-24 22:54 | 수정 2021-11-24 22:55
재생목록
    핵 협상 재개 앞두고 이란 방문한 IAEA 사무총장 "결론 못 내려"

    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이란 정부가 핵 프로그램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현지시간으로 24일 IAEA 이사회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이란의 협정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할 확대 협상에서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사회 하루 전날 테헤란에서 모함마드 에슬라미 이란 원자력청장과 아미르 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을 만났습니다.

    오는 29일 이란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이 다시 시작되는데, 협상 재개를 앞두고 IAEA 사무총장이 이란을 방문해 관심을 끌었지만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한 겁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독일 등 6개국과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는 대가로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핵 합의에 서명했습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이란도 이에 맞서 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여왔습니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이란과 당사국들은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지난 6월 이후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태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