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경제
기자이미지 홍신영

항우연 원장 "연구진, 최선 다했다‥다누리 성공할 것"

항우연 원장 "연구진, 최선 다했다‥다누리 성공할 것"
입력 2022-08-05 18:08 | 수정 2022-08-05 18:08
재생목록
    항우연 원장 "연구진, 최선 다했다‥다누리 성공할 것"

    인터뷰하는 이상률 항우연 원장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공동취재기자단]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오늘 발사된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에 대해, "우리 연구진이 최선을 다해 연구개발에 매진한 만큼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이 원장은 다누리의 목표 궤적 진입 성공이 확인된 뒤 공동취재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달 궤도까지 가는 5개월 동안의 항행을 지켜봐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궤적 수정 기동 등 설계한 대로 달 궤도까지 무사히 진입하기 위해 거쳐야 할 관문을 넘어야 한다"며 "달 궤도에서 1년 이상 운영되고 6개 탑재체가 모두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해야 완전한 성공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원장은 다누리가 최종적으로 성공한다면 "국내 우주개발은 지구 저궤도 약 600㎞ 내외, 정지궤도 약 3만6천㎞ 내외였지만, 지구에서 약 38만㎞ 떨어진 달까지 대한민국의 우주 영역이 확대되는 의미를 갖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