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경제
기자이미지 임상재

은행권 '이상 해외송금' 10조 원‥가상화폐 차익거래 추정

은행권 '이상 해외송금' 10조 원‥가상화폐 차익거래 추정
입력 2022-09-22 14:39 | 수정 2022-09-22 14:39
재생목록
    은행권 '이상 해외송금' 10조 원‥가상화폐 차익거래 추정

    자료사진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분명한 자금이 1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은행권 이상 외화송금 검사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현재까지 확인된 이상 외화송금 혐의업체는 82개사, 이상 송금 규모 72억2천만 달러, 우리 돈 약 10조1천억 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금감원의 대대적인 은행권 추가 검사 착수 전인 지난달 14일 중간 발표 결과 보다 업체 수는 17개사, 송금 규모는 6억8천만 달러, 약 9천500억 원 늘어난 수치입니다.

    금감원은 "우리·신한은행 사례와 유사하게 여타 은행에서도 대부분 거래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국내 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해외송금이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와 연관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일부 은행직원의 위법행위 정황을 발견해 관련 정보를 유관기관에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 해외 송금 거래 조사는 지난 6월 우리·신한은행이 자체 감사에서 비정상적인 외환 거래 사례를 포착해 금융감독원에 보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