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해적: 도깨비 깃발' 오세훈 "첫 데뷔작 부끄럽고 쑥쓰럽다"

'해적: 도깨비 깃발' 오세훈 "첫 데뷔작 부끄럽고 쑥쓰럽다"
입력 2022-01-12 17:07 | 수정 2022-01-12 17:07
재생목록
    오세훈이 첫 스크린 데뷔의 소감으로 "첫 영화가 부끄럽고 쑥쓰럽다"고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2일 오후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 김정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번 영화로 스크린 데뷔를 한 오세훈은 "첫 영화다보니 긴장을 많이 했다. 설레기도 하고 기대가 되었다. 처음으로 영화를 봤는데 부끄럽고 쑥쓰럽다. 처음이고 이 계기를 통해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며 첫 출연작을 본 소감을 밝혔다.

    극중에서 백발백중의 명사수 ‘한궁’을 연기한 오세훈은 "활을 다루는 궁수 역할이어서 활 연습을 많이 했다. 활연습을 처음 하는 거다보니 쉽지 않았다. 활을 놓을때 왼쪽 팔의 혈관이 잘 터지더라 액션 의상팀에게 보호대를 부탁드리기도 했다."라며 캐릭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를 이야기했다.

    영화 속에는 수중 액션도 있었는데 오세훈은 "수중 촬영은 너무 힘들었다"라고 이야기하며 "편할수 없는 촬영이었는데 선배들이 편하게 해주고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게 해주셔서 지치고 힘든데도 화기애애하게 촬영에 임할수 있었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오세훈은 극중에서 좋은 케미를 보인 채수빈에 대해 "저도 낯을 많이 가리고 채수빈도 낯을 많이 가려서 처음에 쉽지는 않았다. 동갑이고 친구여서 친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빨리 친해져서 쉽고 편하게 촬영할수 있었다."라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은 1월 26일 개봉한다.


    김경희 /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