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안나' 김준한 "수지의 남편 역할, 주변의 엄청난 질타와 문자 받았다"

'안나' 김준한 "수지의 남편 역할, 주변의 엄청난 질타와 문자 받았다"
입력 2022-06-21 12:06 | 수정 2022-06-21 12:06
재생목록
    김준한이 수지의 남편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주변의 엄청난 질타와 문자를 받았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쿠팡플레이의 시리즈 '안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목표를 위해서라면 지독할 만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안나’의 남편 ‘지훈’ 역은 '박열''봄밤''슬기로운 의사생활' 등 매 작품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는 차세대 연기파 배우 김준한이 낙점되었다.

    김준한은 "감독님께서 원작 소설에서 영감을 받으셨다고 하셨다. 신선한 소재와 감독님의 영화적 시선이 어우려져서 굉장히 저희가 대본을 받아봤을때 바로 촬영에 들어가면 되겠다 싶을 정도로 탄탄했다"라며 대본이 훌륭해서 이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음을 이야기했다.

    김준한은 "다양한 인물이 나온다.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나오는데 안나의 거울같은 여러 사람들의 다채로운 모습이 나온다. 저는 이 작품을 읽으면서 저 여러 모습 중 나도 어딘가에 속해있을텐데라는 생각이 들더라. 아마 보시는 분들도 비슷한 생각을 하게 되실 것"이라며 이 작품의 대본을 보며 느꼈던 매력을 꼽았다.

    김준한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야심만만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자기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위해 살아가는 인물이다. 수단과 방법을 중요하지 않는 인물"이라고 이야기하며 "안나와 부부로 나온다."며 주인공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김준한은 캐릭터를 위해 사투리를 설정했다고 밝히며 "원래 지방 출신이고 서울에서 사업하는 인물인데 전체적으로 사투리를 하는 걸로 감독님은 생각하지 않으셨던 것 같더라. 그런데 감독님과 상의해서 전체적으로 사투리를 하는 인물로 설정해서 연기를 했다."라고 이야기하며 "고향이 경남 마산이어서 편하게 작업했다"며 사투리 연기의 비결을 밝혔다.

    김준한은 "수지의 남편이 된 소감은, 주변의 굉장히 많은 질타를 받았고 그렇게 많은 문자를 받은게 오랜만이었다. 너무 호흡이 잘 맞아서 현장에서 계속 웃으면서 촬영을 했다. 서로 고민과 대화도 많이 나누면서 연기했다"라며 수지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시리즈 '안나'는 정한아 작가의 원작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2017년 출간된 이 소설은 삶의 조건을 쟁취하기 위해 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여자와 그의 행적을 추적하는 소설가의 이야기를 미스터리 방식으로 전개했다. 이러한 소설의 설정에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소재를 접목시킨 '안나'는 이름, 가족, 학력, 과거까지 모든 것이 완전히 다른 여자의 심리변화를 탐구해 그려낸 시리즈다.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안나'는 6월 24일 금요일 저녁 8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김경희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