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너 뭐 돼?"…이무진, 불편한 '참견러' 향한 일침 '참고사항' [종합]

"너 뭐 돼?"…이무진, 불편한 '참견러' 향한 일침 '참고사항' [종합]
입력 2022-06-23 17:05 | 수정 2022-06-23 17:05
재생목록
    가수 이무진이 무례한 참견을 '가르침'이라는 명목 하에 일삼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그의 주특기인 노래로 위트 있게 풀어낸 '참고사항'에 대한 이야기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이무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룸(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룸(Room)' 시리즈의 신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를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어느새 순수함을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담은 '우주비행사', 뮤지션을 꿈꿨던 시작의 공간인 '8번 연습실', 미움을 주제로 한 '욕심쟁아', 대학에서의 소중한 추억에게 안녕을 건네는 '자취방'까지 총 5개 신곡이 담겼다.

    이날 이무진은 "'룸'이라는 신보 제목의 뜻은 방송 데뷔 이후와 이전이 너무 확연히 달랐다. 커버곡으로 인해 확 떴다. 이전의 삶과 이후의 삶이 하루 만에 달라진 셈이다. 이전에 만든 곡을 담고 싶더라. 방송 데뷔 이전의 나를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는 게 자취방이었다. 사회생활 이전 나를 표현할 단어가 '룸'이 된 이유"라고 신보 전체의 맥을 짚었다.

    이무진이 실물 앨범 작업을 진행한 것은 '룸'이 처음이다. 그는 "한 번에 다수의 곡을 작업하는 게 처음이다. 실물 앨범을 위한 작업도 처음이었다. 그래도 재밌었다. 어렵다기보다는 또 다른 창작 활동의 즐거움을 느낀 것 같다"며 "지금까지 낸 노래들은 모두 나의 이야기였다. 한 앨범 안에 기승전결이 녹아있다. 감회가 새롭다. 수많은 이야기가 꼬리를 물고, 한 이야기가 되는 과정이 참 재밌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타이틀곡은 '참고사항'이다. 그는 "가사를 조금 곱씹으면 아실 거다. 우린 모두 꿈에 대한 참견을 듣고 살아간다. 웬만하면 공감하는 내용일 거다. 유난히 예체능, 음악, 보컬 전공들이 그런 참견을 많이 듣는 거 같다"며 "가수가 되기 전에 '노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음악 시장은 이렇다', '저렇다', '그런 노래는 실패한다'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 난 솔직히 '네가 뭘 알아? 난 공부했어'라고 말하고 싶다. 화자가 정말 선하게 '그래 참고할게'라고 답해주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모든 수록곡이 이무진 스스로의 이야기다. 그는 '8번 연습실'에 대해 "내 음악의 시작점이나 다름없다. 뮤지션이 되기까지의 연대기를 담은 노래다. 음악이 아닌 무엇이라도 1년 정도 무한 반복하다 보면 자아가 사라지는 느낌을 받게 된다"며 "그 당시 '8번 연습실'에 내가 그랬다. 이 시대 수많은 청년들이 반복된 루틴을 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들의 '8번 연습실'을 위로하고 응원하고 싶은 마음으로 담아봤다"라고 말했다.

    '자취방'에 대해서 이무진은 "앨범에 마지막 트랙이다. '자취방' 이전의 나와 인사를 나누는 곡이다. 노래를 만들면서도 씁쓸했던 노래다. 물리적으로 다시 찾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그때의 나로 돌아갈 수는 없는 상황 아닌가. 대학 생활을 하던 자취방을 떠나며 다시는 오지 않을 평범한 나날들과 작별하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이무진은 JTBC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싱어게인'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이후 신곡 '신호등'으로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전작의 흥행은 후속의 부담을 키우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무진은 부담 대신 목표에 집중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신호등'이 워낙 좋은 성적을 거둬 다음 앨범 성적에 대한 부담이 클 거라고 예상하시더라. 별로 성적에 관심을 가지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대중적인 노래가 많다고 하지만, 마이너한 음악도 많이 하고 싶다. 다크한 음악이 개인적 취향이기도 하다. 음원 성적을 별로 신경쓰고 싶지 않다.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이라며 "이 연예계에 들어와 그 부분을 가장 이해할 수 없다. 음원 성적 부담이 있었다면, '참고사항'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하지 못했을 거다. 반항기가 묻어나는 곡이기 때문이다. 히트를 생각했다면, 모두가 좋아할 만한 곡을 작업하고 선정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목표를 묻는 질문에 이무진은 "이번 곡의 목표는 내가 추구하는 앞으로의 음악 목표와 연결된다. 사람 냄새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공감되는 노래를 하는 가수 겸 작곡가로 남는 것이 내 목표다. 그 지향하는 곳까지 가는 한 발자국이 되기 바란다. 누군가의 취향에 맞아 내 노래를 종종 찾아주신다면 목표는 달성한 셈"이라고 말했다.

    '참고사항'은 듣기에 따라 이 시대 '꼰대'들을 향한 일침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이무진은 "꼰대들을 향한 일침이라는 해석은 재밌다. 듣는 이들이 그렇게 해석한다면, 그게 맞다. 좋은 가르침과 참견의 차이는 전문성에 나뉜다고 생각한다"며 "노래방에서 노래 좀 한다는 친구가 내 음악을 지적한다면, 그건 참견이다. 좋은 가르침은 전문성을 갖춘 이가 알아듣게 피드백을 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진심을 담은 자작곡들로 신보를 꾸민 이무진은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 STUDIO M 코너에 출연해 컴백 활동에 시동을 건다. 동시에 5곡 모두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이호영 / 사진제공 빅플래닛메이드엔터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