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안다행' 황대헌 허벅지→차준환 점프→손희찬 등근육…화제성+시청률 '싹'

'안다행' 황대헌 허벅지→차준환 점프→손희찬 등근육…화제성+시청률 '싹'
입력 2022-08-02 08:15 | 수정 2022-08-02 08:16
재생목록
    '안싸우면 다행이야'가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1일 밤 9시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노승욱·장효종, 작가 권정희, 이하 '안다행')에서 안정환, 김요한, 손희찬, 황대헌, 차준환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예고, 선공개, 지난주 방송까지 공개하는 영상마다 큰 화제를 이끈 '안다행'은 5.8%(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 22주 연속 월요 예능 프로그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2049 시청률 역시 월요일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섬벤져스'는 선수촌도에서 가장 고대하던 첫 식사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해산물이 가득 들어간 물회, 차준환이 처음으로 부친 거북손 부추전, 가리비 구이 등 신선한 한 상으로 레전드 먹방을 선사했다. 식사가 끝난 후에는 '섬벤져스'의 팬이라는 안정환 딸 안리원과 영상통화를 했고, 훈훈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현역 선수들은 섬에서도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황대헌은 외발 뛰기로 허벅지 근육을 과시했으며, 차준환은 맨땅에서 공중회전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손희찬은 멤버들도 반한 등근육으로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어 각성한 '섬벤져스'의 반란이 시작됐다. 앞서 허당기를 보였던 이들은 낚시와 두 번째 식사 준비를 통해 한층 성장한 실력을 보여줬다. 특히 손희찬은 한 번에 물고기 세 마리를 낚아 촌장 안정환의 인정을 받았다. 또 기대에 가득 찬 상태로 미리 던져둔 통발을 확인하는 '섬벤져스'의 모습은 시청률을 7.6%(닐슨, 수도권 가구)까지 끌어올리며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수제비 매운탕, 생선 땅굴 돌 구이를 준비할 땐 막내 차준환이 맹활약했다. 모두의 예상과 달리 쫄깃한 수제비 반죽을 완성시킨 것. 또한 김요한은 맏형으로서 중심을 잡아주는가 하면, 안정환을 돕는 오른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만족스러운 식사를 끝으로 섬 생활을 마무리한 안정환은 멤버들의 노고에 아낌없는 칭찬을 쏟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매주 월요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다행'은 연예계 대표 절친들이 자연인의 삶을 그대로 살아보는 본격 '내손내잡' 프로그램이다. 오는 8일에는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호영 / 사진캡처 MBC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