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전설끼리 홀인원' 이동국, 스포트라이트 받는 안정환에 울분 토해

'전설끼리 홀인원' 이동국, 스포트라이트 받는 안정환에 울분 토해
입력 2022-08-02 14:41 | 수정 2022-08-02 14:41
재생목록
    '전설끼리 홀인원' 이동국이 억울함을 표출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8월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MBC스포츠플러스 '전설끼리 홀인원'에서는 축구부 안정환-이동국-조원희, 농구부 허재-현주엽-문경은이 자욱한 안개 속에서 세 번째 골프 대결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 축구부 주장 안정환과 에이스 이동국은 아웅다웅 케미로 웃음을 자아낸다. 1번 홀에 나선 안정환의 공이 비탈길에 떨어진 것. 착잡한 다음 타자 이동국을 본 안정환은 "너를 강하게 키우려는 거다"라며 너스레를 떤다. 반면 MC 김성주는 "또 비탈 행이네"라며 이동국을 안타까워한다고.

    그런가하면 이동국은 어려운 위치에서 샷을 쳐야 하는 상황에 울상을 지으며 억울해한다. "나는 페어웨이에서 (공을) 쳐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투정을 부려 출연진들을 빵 터지게 만든다고. 지난 방송에서 축구부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해낸 이동국이 이번 방송에서도 팀원들이 쏘아 올린 어려운 공을 잘 처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혼자 스포트라이트를 독점하는 안정환을 향한 이동국의 설움이 폭발한다. 안정환에게 찾아온 버디 찬스에 이동국은 "힘들게 해 놓으면 정환이 형이 다 가져간다"라며 투덜댄다. 이에 뻔뻔함으로 무장한 안정환은 "내가 그래서 스트라이커 아니니"라며 당당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고.

    환상의 팀워크로 무장한 안정환과 이동국이 농구부에 대적해 골프 대결에서 첫 승리를 가져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전설끼리 홀인원’ 3회는 MBC에브리원에서 8월 2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어 같은 날 화요일 밤 11시 30분에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다음 날인 8월 3일 수요일 밤 9시 MBC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유정민 /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