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이주승 “‘프로듀사’ FD=귀신 役, 마지막 회 대본 받고 알았다“ (라디오스타)

이주승 “‘프로듀사’ FD=귀신 役, 마지막 회 대본 받고 알았다“ (라디오스타)
입력 2022-08-03 23:25 | 수정 2022-08-03 23:26
재생목록
    이주승이 ‘프로듀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8월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안 쫄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박준금, 이원종, 양현민, 이주승이 출연했다.

    이날 이주승은 미스터리한 역할을 맡다 보니 곤란했던 경험을 밝혔다. 그는 “영화 같은 경우 한 편이다 보니 반전이 그날 딱 나오는데 드라마는 점점 더 궁금해지다 보니 주변에서 엄청 물어본다. 심지어 엄마도 물어보시는데 저는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피니스’ 때는 한효주 누나도 박형식씨도 제 정체를 몰랐다. 그래서 계속 촬영할 때마다 은근슬쩍 물어봤는데 안 알려줬다. ‘식샤2’ 때는 성유리 누나랑 영화를 찍은 적이 있었는데 둘 다 내성적이라 연락을 할 일이 없었다. 그런데 너무 궁금하셨는지 ‘식샤2’ 때는 알려주면 안 되냐고 연락이 왔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이주승이 꼽은 반전 캐릭터는 어떤 역할이었을까? 그는 “‘프로듀사’에서 소품실 FD 역할이었다. 이상하게 김수현형이랑만 계속 붙었다. 아이유씨 팬이어서 한 번이라도 보고 싶었는데 볼 수 없었다. 또 공효진 선배님도 분명히 제 눈을 마주치고 김수현형이랑 대사를 했는데 편집본에선 저를 보는 눈빛이 사라졌더라”고 하며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사실 FD가 귀신이었다. 마지막 회 대본을 받고 나서 귀신인 걸 알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ㅋㅋㅋ눈이 마주쳤는데 마주친 게 아니었구나 ㅋㅋㅋ”, “귀신ㅋㅋㅋ”, “입 무겁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백아영 / 화면캡처 MBC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