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비밀의 집' 서하준X안용준, 이승연 사무실서 증거 찾았다...정헌에 들킬까?

'비밀의 집' 서하준X안용준, 이승연 사무실서 증거 찾았다...정헌에 들킬까?
입력 2022-09-20 20:01 | 수정 2022-09-20 20:01
재생목록
    서하준과 안용준이 이승연의 범죄 증거를 찾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0일(화)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 110회에서는 함숙진(이승연)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김전무(민준현)의 신고로 체포된 함숙진은 경찰조사에서도 자신은 명의를 도용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 사이 우지환(서하준)과 남태형(정헌)은 각자 함숙진이 김전무에게 건넨 착수금을 찾으려 했고, 우지환이 김전무의 부인과 만나는 것을 눈치챈 남태형이 사람을 시켜 돈이 든 캐리어를 빼앗았다.

    우지환은 돈을 되찾기 위해 양만수(조유신)에게 “함숙진은 몇 번이고 태희를 헤칠 수 있는 사람이다. 정말로 태희를 생각한다면 함숙진이 경찰서 밖으로 나와선 안 된다”고 하며 돈의 행방을 알려달라고 하지만, 양만수의 입을 열기란 쉽지 않았다.

    돈 가방을 찾지 못한 우지환은 허진호(안용준)와 함께 함숙진의 사무실에 잠입한다. 김전무와 함숙진이 작성한 서약서를 발견하고 사무실을 나서려는 순간, 남태형이 사무실에 도착해 위기를 맞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허술해”, “함숙진은 역시 뻔뻔하네”, “양집사가 돌아서야 할 텐데...내일도 글렀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라진 엄마의 흔적을 쫓는 흙 수저 변호사가 세상과 맞서 싸우기 위해 자신을 둘러싼 비밀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치밀한 복수극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 방송된다.

    백아영 / 화면캡처 MBC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