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육성재 "'금수저' 대본 군생활 때 받아, 그전에 이미 원작 웹툰 재밌게 읽어" (정희)

육성재 "'금수저' 대본 군생활 때 받아, 그전에 이미 원작 웹툰 재밌게 읽어" (정희)
입력 2022-09-23 14:43 | 수정 2022-09-23 14:43
재생목록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육성재, 이종원, 연우가 출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금)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육성재, 이종원, 연우가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를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신영이 "'금수저' 예고편을 보니까 (육성재 씨가 맡은) 승천과 (이종원 씨가 맡은) 태용의 운명이 바뀌는 것으로 나오더라. 이런 상상 해보신 적 있냐? 내가 이 사람이랑 운명이 바뀐다면, 이런 생각 해보신 적 있냐?"라고 묻자 육성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만 해볼 수 있는 상상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평소 슈퍼히어로랑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순간이동 능력이나 스파이더맨처럼 건물 타고 다니는 능력을 갖고 싶다"라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 대해 이종원이 "저는 실제 육성재 배우님과 바꿔보고 싶다. 저보다 훨씬 에너제틱하고 장난칠 때 재치가 부럽기도 하다. 저는 생각보다 현장에서 조용하고 차분한 스타일이어서"라고 답하자 육성재가 "제가 먼저 장난치는 건 인정하는데 2절을 넘어 3, 4절까지 하는 건 이종원 씨라고 생각한다. 투 머치 토커다"라고 반박했고 이에 이종원은 "저는 1절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연우는 "저는 바꿔보고 싶은 존재가 없었는데 근래 저희집 고양이들을 보니까 너무 편안해 보이더라. 세상에 그렇게 팔자 좋은 존재가 없다. 저는 나와서 열심히 사료값을 버는데 그 친구들은 고마움도 모르고 먹기만 한다. 너무 부럽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이 "웹툰이 원작이다. 세 분은 웹툰을 보고 작품을 선택하신 거냐? 작품이 들어와서 웹툰을 보신 거냐?"라고 묻자 육성재는 "사실 이 대본을 군생활 할 때 받았다. 딱 제목을 읽자마자 어, 그 '금수저'인가? 내가 옛날에 봤던 웹툰 '금수저'인가? 하며 대본을 봤는데 그 '금수저'더라. 웹툰과는 다르게 각색이 되어 또 다른 매력의 재미도 있었고 이 웹툰 원작이 잘되어 매니아층이 있다보니 이것에 대해 내가 더 책임감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으로 더 열심히 했다"라고 밝혔다.

    "웹툰과 싱크로율이 너무 찰떡이다"라는 김신영의 말에 육성재가 공감하며 "특히 저는 연우 씨가 맡은 여진이 캐릭터가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고 연우도 "저는 처음에 웹툰 원작을 모르고 대본을 받았고 그 이후에 웹툰 원작을 봤는데 겉모습이 되게 닮았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이 "연우 씨가 약간 웹툰상이다. 만찢남 이러는데 요즘 만화를 잘 안 보니까 웹으로 가야 한다. 웹툰상이다. 다른 웹툰을 봐도 여주가 다 연우 씨 같다"라고 말하자 육성재도 "웹툰 원작 드라마 캐스팅 많이 들어오겠다"라고 말했고 연우는 "감사하다. 기다리고 있겠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는 웹툰 '금수저'를 고등학교 때 봤다"라며 이종원은 "그후 오랫동안 기억에 없었다가 대본을 받고 그 '금수저'인가? 라고 생각했는데 맞더라. 주인공 이승천 역할이 육성재 배우님이라는 걸 알게 됐는데 웹툰 표지에 있는 이승천이라는 캐릭터랑 육성재 배우님이랑 똑같이 생긴 거다. 싱크로율이 장난 아니다 라고 그때부터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김신영이 "'금수저'가 MBC의 기대작이다. 오늘 밤 9시 45분에 첫 방송이고 금토드라마다"라며 거듭 많은 관심과 시청을 당부했고, 육성재가 "저희가 사실 어제 다 같이 모여서 1, 2회를 미리 시사를 했는데 정말 재밌다. 하이라이트는 맛보기다"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이연실 / 화면캡쳐 보이는라디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