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영웅' 조재윤 "극중 짧게 4개국어 구사, 독립군의 모습 보여드릴 것:

'영웅' 조재윤 "극중 짧게 4개국어 구사, 독립군의 모습 보여드릴 것:
입력 2022-11-21 12:08 | 수정 2022-11-21 12:09
재생목록

    21일(월) 오전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영웅'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윤제균 감독, 정성화, 김고은,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가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조재윤은 "우덕순 역할을 맡았다. 현장에서 재미있게 촬영했는데 영화를 보면 많이 행복하시고 감동받으실 것"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조재윤은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윤재균 감독의 팬이기도 하고, 감독님의 작품에 한번도 한 적이 없어서 배우로 로망을 갖고 있었다. 감독님을 3분 뵙고 하자고결정이 났는데 방에서 나오지 못하고 JK필름의 포스터들을 보며 감회에 젖었었다"라며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조재윤은 "촬영 내내 김고은을 만난적이 한번도 없었다"라고 이야기하며 "캐스팅되었다고 연락받고 두렵기도 했다. 노래를 잘하는 편이 아니었다. 저도 '영웅'을 좋아하고 팬이라 캐스팅되고나서 공연을 수차례 가서 봤는데 현장에서 정성화의 목소리를 라이브로 듣는다는게 너무 행복했다. 저희는 합창곡을 중심으로 했는데 훌륭하고 멋있는 배우들과 함께 하다보니 스스로도 그 공간에서 업그레이드 되고 노래를 잘하는 것 처럼 들리더라. 너무 재미있었다."라며 극중에서 노래 잘하는 훌륭한 배우들과의 연기 덕에 많은 도움을 받았음을 이야기했다.

    '한산'에서 일본 장수를 연기한 조재윤은 "일본 장수는 정적이고 무게감 있는 앉아만 있는 인물인데 '영웅'의 우덕수는 동지애도 있고 가만히 있는 인물은 아니다. 누구와도 어울릴수 있는 인물이다. 짧지만 4개국어를 구사하는 인물로 '영웅'에 나오는데 최대한 잘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라며 독립군 캐릭터를 설명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로 12월 개봉예정이다.




    김경희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