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남효정

민주당, 윤재순 비서관 발탁에 "윤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 방증"

민주당, 윤재순 비서관 발탁에 "윤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 방증"
입력 2022-05-14 21:37 | 수정 2022-05-14 21:39
재생목록
    민주당, 윤재순 비서관 발탁에 "윤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 방증"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사진 제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성비위 논란이 제기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에 대해 그를 발탁한 건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을 방증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서윤 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윤 비서관의 성추행 전력과 왜곡된 성 인식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그의 자작 시들은 왜곡된 성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이러한 인식은 성비위로도 이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명백한 성희롱과 성추행 정황에도 윤 비서관에게 내려진 처분은 '경고'에 그쳤고, 승승장구해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당시 검찰부이사관으로 승진했다"고 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징계 전력을 알았을 것이라며 "결국 성희롱과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도 발탁했다는 것"이라며 "측근이면 모든 것이 예외 적용되는 것인가"라고 따졌습니다.

    또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며 "윤석열·국민의힘 정권은 성비위에 관대한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