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신정연

북한 "미국 탓에 한반도정세 악화‥무적의 군사력 강화할 것"

북한 "미국 탓에 한반도정세 악화‥무적의 군사력 강화할 것"
입력 2022-05-15 12:25 | 수정 2022-05-15 12:26
재생목록
    북한 "미국 탓에 한반도정세 악화‥무적의 군사력 강화할 것"

    사진 제공: 연합뉴스

    북한은 한반도 정세를 악화시킨 것은 미국이라며 무적의 군사력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오늘 '조선반도 정세격화의 장본인은 미국이다' 제목의 글에서 주요 7개국 'G7' 비확산 책임자그룹이 북한의 합법적 자위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G7은 지난 9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지난 3월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는 등 핵실험과 ICBM 발사 유예 약속을 깬 것을 규탄하며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외무성은 이에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 행위로서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미국이 북한을 겨냥한 합동군사연습과 전략무기 시험을 하고 한반도 주변에 핵 전략무기를 들이밀며 국가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했다고 밝혔습니다.

    외무성은 "한반도에 조성된 안전 불안, 위협적인 상황에 대처해 우리가 군사력을 부단히 키우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제는 핵시험과 미사일 시험도 제일 많이 하고 남조선에 각종 전쟁 장비들도 계속 팔아먹고 있는 미국 등 G7이 우리의 자위적인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 들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외무성은 "그야말로 강도가 무고한 사람을 걸고드는 격"이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누가 뭐라고 하든 그 누구도 다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계속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