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홍의표

통일부 "'피살 공무원' 유족 현장방문 요구, 북측에 전달할 것"

통일부 "'피살 공무원' 유족 현장방문 요구, 북측에 전달할 것"
입력 2022-06-21 18:41 | 수정 2022-06-21 18:42
재생목록
    통일부 "'피살 공무원' 유족 현장방문 요구, 북측에 전달할 것"

    자료사진

    2년 전 서해상을 표류하던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통일부가 현장 방문 등 유족의 요구사항을 북측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최대한 우리 자료로 진상규명을 하고, 부족할 경우 북한에 요구할 필요도 있다고 본다"며 "당장 대화가 단절된 상황에서 쉽지 않겠지만 유족 측이 요구하는 현장방문 등도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전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해당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남북 연락사무소 채널이 끊겨 있어 이 문제로 북측과 연락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연락 채널 복구 이후에도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문의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당국자는 지난 2019년 탈북한 어민 2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낸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와 관련해선 "수사진행 과정에서 요청이 있으면 언제든 어떤 내용이든 충분히 협조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을 두고 "많은 국민들이 의아해하고 문제 제기를 했다"며 진상규명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