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김건휘

우상호 "최강욱 징계, 비대위는 수정 권한 없어"

우상호 "최강욱 징계, 비대위는 수정 권한 없어"
입력 2022-06-21 19:24 | 수정 2022-06-21 19:24
재생목록
    우상호 "최강욱 징계, 비대위는 수정 권한 없어"

    [사진 제공: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강욱 의원의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징계에 대해, "윤리심판원이 독립기구이기 때문에 비대위가 수정할 권한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우 비대위원장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오늘 절차를 보고받았는데, 최 의원 본인이 재심을 신청하면 거기서 또 그걸 다루는 것"이라며 "비대위가 아예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우 비대위원장은 오전에는 "개인 의견으로는 센 징계라는 생각이 든다"며 "외부인들로 윤리심판원이 구성됐기 때문에, 그분들이 판단하기에 강하게 처리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 것 같은데 비대위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비대위 차원에서 징계 완화 등을 검토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자, 절차를 모르고 한 말이라며 선을 그은 것입니다.

    우 비대위원장은 "나는 그냥 개인적인 소회를 얘기한 것"이라며 "내가 한 마디 했다고 당의 공식적인 절차를 무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과거 윤리심판을 다루는 기구들이 지도부의 의중대로 움직여 솜방망이 처벌을 한다는 비판을 받다 보니 독립적인 기구로 위상을 강화시켜 놨다"며 "사후 보고만 받게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