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정치
기자이미지 임현주

민주 "김여사 논문표절 아니라는 국민대, 정권 눈치 보며 벌벌"

민주 "김여사 논문표절 아니라는 국민대, 정권 눈치 보며 벌벌"
입력 2022-08-02 18:18 | 수정 2022-08-02 18:19
재생목록
    민주 "김여사 논문표절 아니라는 국민대, 정권 눈치 보며 벌벌"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국민대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연구부정행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눈치보기 부실 검증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본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대가 지나치게 눈치를 본 것 아니냐는 시선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 상식으로 볼 때 납득이 되지 않아 국민대의 판단을 그대로 수용하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교육부가 다시 논문의 적격성을 심사하라고 지시해서 시작된 것인데, 국민대의 심사 결과를 교육부가 수용한다는 것인지 향후 교육위원회에서 따져 물어야 한다"면서 "연구윤리와 관련해 전문성 있는 기관 등이 이 문제를 들여다보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김 여사의 학위 논문에 대해 국민대가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 "국민대 소유자와 윤석열 대통령의 관계, 국민대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다량 보유한 것 등이 공정한 심사에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교육부마저 부실 검증의 면죄부를 확정해준다면 이제는 범국민적 검증과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위성곤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어린이가 봐도 명백한 표절인 것을 정권 눈치 보며 벌벌 떠는 것이 너무 근시안적"이라며 "국민은 다 아는데 윤 대통령과 정부만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내조에만 전념하겠다던 김 여사가 윤 대통령보다 더 회자하는 현실을 대통령은 깊게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의겸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모든 연구자를 모욕하는 결론"이라며 "국민대는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학교와 학생 모두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