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정혜인

코로나 이후 수두·볼거리 줄어‥등교 재개에 개인위생 중요

코로나 이후 수두·볼거리 줄어‥등교 재개에 개인위생 중요
입력 2022-05-10 10:57 | 수정 2022-05-10 10:57
재생목록
    코로나 이후 수두·볼거리 줄어‥등교 재개에 개인위생 중요

    사진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개학 시기 유행했던 수두, 볼거리 등 감염병 발생이 줄었습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 2020년부터 수두 등 감염병 발생이 줄었는데,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수두 환자 발생률은 10만 명당 9.3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5% 감소했습니다.

    또 '볼거리'라고 알려진 유행성이하선염 환자 발생률도 10만 명당 3.8명으로 전년보다 28% 줄었습니다.

    이 감염병들은 지난 5년간 개학 시기에 환자가 늘고 방학엔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는데, 최근 전면 등교 재개로 대면 활동이 늘어나, 감염병 역시 증가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질병청은 예방접종을 마치고 손 씻기와 마스크착용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며 감염 의심 증상이 있으면 진료를 받는 등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권고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