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유서영

인천지검, 맹물 '말기 암 치료제' 속여 판 일당 기소

인천지검, 맹물 '말기 암 치료제' 속여 판 일당 기소
입력 2022-08-04 15:44 | 수정 2022-08-04 15:47
재생목록
    인천지검, 맹물 '말기 암 치료제' 속여 판 일당 기소

    자료사진

    말기암 환자들에게 맹물을 암 치료제라고 속여 2억 원가량을 가로챈 혐의로 무역업자와 대학교수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형사1부는 아무 첨가물을 넣지 않은 물을 암 치료제로 속여 말기 암 환자들에게 판 혐의로 60대 무역업자를 구속 기소하고, 공범인 모 대학 대체치유학과 교수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2019년 8월부터 2020년 6월까지 말기 암 환자 4명에게 맹물을 양자 에너지를 가미한 '양화수'라고 속여 약 2억 4천5백만 원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판매 과정에서 이 물을 산 환자들을 보여주며 효과가 있다고 홍보하거나 '암 힐링센터'에 데려가는 식으로 환자들을 속여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피해자들이 사망한 뒤 TV 프로그램에 관련 의혹이 방영됐지만, 범행을 계속해서 번 돈으로 합의금을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지검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1억 6천만 원 상당의 추가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공모관계를 명확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