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정혜인

"사회서비스 종사자 50세 이상 비중 증가‥일자리 질 개선해야"

"사회서비스 종사자 50세 이상 비중 증가‥일자리 질 개선해야"
입력 2022-11-21 18:41 | 수정 2022-11-21 18:42
재생목록
    "사회서비스 종사자 50세 이상 비중 증가‥일자리 질 개선해야"

    [사진 제공: 연합뉴스]

    돌봄·보건 서비스, 환경미화원 등 사회서비스 산업 종사 가운데 50세 이상 비중이 늘었고, 전반적으로 일자리 질은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돌봄서비스업 등이 포함된 '핵심 산업군'에선 50세 이상이 2016년 33.9%에서 2020년 47.4%로 가장 많이 늘었고, 사회서비스 행정 업무 등이 포함된 '연관 산업군'에서도 50세 이상이 같은 기간 41.4%에서 43.5%로 증가했습니다.

    또 주요 사회서비스 직업군에서는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근로자 비중이 2016년 8.2%에서 2020년 12.7%로 늘어나는 등 임시·일용직 비율이 증가했습니다.

    핵심 산업군의 월평균 임금은 196만 2천 원으로, 돌봄 및 보건 서비스 종사자의 작년 임금은 사회서비스 전체 취업자의 57.5%에 불과했습니다.

    안수란 연구위원은 "핵심 산업군의 일자리 질은 종사자 처우가 낮은 데 대한 비판에도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며 "인구 고령화 현상은 장기적으로 사회서비스 인력 수급 불안정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