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서상현

美 연준의장 "필요하면 금리 더 인상할 것…인플레이션에 초점"

美 연준의장 "필요하면 금리 더 인상할 것…인플레이션에 초점"
입력 2022-01-12 05:38 | 수정 2022-01-12 05:40
재생목록
    美 연준의장 "필요하면 금리 더 인상할 것…인플레이션에 초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현지시간 11일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필요하면 기준금리 인상을 주저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금융위의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시간이 지나면서 금리를 더 올려야 한다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우리는 인플레이션을 되돌리기 위한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 요인 중 하나인 수급 불일치가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서도 현재로서는 완전고용보다 물가에 좀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준의 양대 목표는 최대고용 달성과 연 2% 이내 인플레이션 억제로, 연준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기준금리를 0%로 낮추는 과감한 통화 완화 정책을 펼쳤고, 2020년 4월 14.5%까지 급등한 실업률은 지난달 3.9%로 3%대에 진입하며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작년 11월 물가 상승률은 5.7%로 연준의 목표치를 크게 웃도는 상황입니다.

    파월 의장의 이날 발언은 고용 시장이 상당 부분 회복된 만큼 물가 억제에 초점을 맞추고 통화 긴축 정책을 펼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