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권희진

중국, 미국의 대북제재에 "툭하면 제재 도움 안 돼"

중국, 미국의 대북제재에 "툭하면 제재 도움 안 돼"
입력 2022-01-13 18:05 | 수정 2022-01-13 18:06
재생목록
    중국, 미국의 대북제재에 "툭하면 제재 도움 안 돼"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에 관해 제재를 가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툭하면 제재에 나서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어떤 국가가 자국법에 따라 다른 나라에 대해 과도하게 간섭하며 일방적인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해 일관되게 반대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툭하면 제재에 나서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제재로 대결 분위기만 고조될 뿐"이라며 "관련 당사국들은 신중한 언행과 대화와 협상의 올바른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현지시간 1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사일 물자 조달 등에 관여한 북한 국적자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독자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은 2021년 9월 이후 탄도 미사일 6발을 발사했으며, 이는 각각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이에 따른 유엔 제재를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