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신정연

백악관 고위당국자 "북한과 어떤 종류의 외교에도 준비"

백악관 고위당국자 "북한과 어떤 종류의 외교에도 준비"
입력 2022-05-11 23:49 | 수정 2022-05-11 23:54
재생목록
    백악관 고위당국자 "북한과 어떤 종류의 외교에도 준비"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정책 기조에 기대감을 표시하면서 미국이 북한과 어떤 형태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캠벨 조정관은 현지시간 11일 미국 싱크탱크인 미국평화연구소가 개최한 대담에서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위해 많은 접촉을 했지만 오히려 북한의 도발 행위를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의 새 대통령이 대북 억지, 한미 간 파트너십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 전달 등 미국과 협력에서 단호하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그는 "우리는 북한과 어떤 종류의 외교나 관여에도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