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신정연

"레바논 식량 가격 332% 폭등‥저개발국들 2∼3배 올라"

"레바논 식량 가격 332% 폭등‥저개발국들 2∼3배 올라"
입력 2022-08-02 10:02 | 수정 2022-08-02 10:02
재생목록
    "레바논 식량 가격 332% 폭등‥저개발국들 2∼3배 올라"

    사진 제공: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상당수 저개발 국가에서 식량 가격이 2∼3배 이상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가디언은 세계은행의 `식량 안보` 보고서를 인용해 레바논의 6월 식량 가격이 작년 같은 달보다 33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레바논은 2020년 베이루트항구 폭발 사고로 곡물 저장·유통 기반이 크게 훼손된 상태여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타격이 특히 컸다고 가디언은 설명했습니다.

    레바논 외에도 짐바브웨 255%, 베네수엘라 155%, 터키 94%, 이란 86% 등으로 식량 가격 상승률이 높았습니다.

    레바논은 식량가 상승률에서 물가상승률을 뺀 `실질 식량가 상승률` 역시 작년 대비 122%로 세계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레바논은 올들어 150%대 물가상승률을 기록 중인데 화폐 가치 하락으로 전반적인 상품 가격이 2.5배로 올랐습니다.

    여기에 식량 가격은 그보다 더 가파르게 폭등해 거의 4배가 되면서 부담이 더욱 커졌습니다.

    실질 식량가 상승률은 이란이 33%, 스리랑카 26%, 짐바브웨 23%, 터키 16% 등의 순으로 높았다고 세계은행은 분석했습니다.

    식량 가격 상승률이 5% 이상인 저소득 국가는 93.8%로 사실상 대부분 나라가 해당됐고, 고소득 국가 중에도 78.6%는 식량 가격 상승률이 5%를 넘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