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세계
기자이미지 신정연

"외국인 접촉 말라" 중국 전문가의 원숭이두창 경고 논란

"외국인 접촉 말라" 중국 전문가의 원숭이두창 경고 논란
입력 2022-09-19 14:19 | 수정 2022-09-19 14:19
재생목록
    "외국인 접촉 말라" 중국 전문가의 원숭이두창 경고 논란

    원숭이두창 [자료사진]

    중국 전염병 권위자가 원숭이두창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국인과 피부 접촉을 하지 말라"고 경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의 수석 전염병학자인 우쭌위는 자국에서 첫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보고된 다음 날인 지난 17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원숭이두창 감염 가능성을 막고 건강한 일상을 위한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그 방법으로 첫 번째 "외국인과 피부 접촉을 하지 말라"고 강조했고, 두 번째로 "최근 3주 사이 외국에서 돌아온 이와 피부 접촉을 하지 말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또한 낯선 사람과도 피부 접촉을 하지 말고, 호텔을 포함해 공공장소에서 화장실을 이용할 때는 일회용 변기 커버를 사용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그러자 중국 누리꾼들은 그의 경고가 인종차별적이고 모호하다고 비판하며 조롱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우쭌위의 권고를 접한 한 외국인 누리꾼은 웨이보에 "이 얼마나 인종차별적인가?"라며 "중국에 거의 10년간 살았고 국경 통제로 가족을 3∼4년은 못 만난 나 같은 사람은 어쩌나"라고 항의했습니다.

    또다른 누리꾼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코로나19 초창기 일부 외국인 친구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인은 바이러스가 아니다`라고 모두에게 항변했다. 중국인들은 외국인이 중국에서 차별에 직면했을 때 침묵하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른 누리꾼도 우쭌위의 권고가 "성관계를 의미하는 것이냐 아니면 단순한 피부 접촉을 말하는 것이냐? 내 생각에는 전자를 의미한 것 같다"며 "외국인 손님을 만날 때 악수가 불가피하고 버스에서 피부 접촉을 피하기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6일 중국 충칭 방역당국은 최근 해외에서 입국한 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격리 중이던 주민이 발진 등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홍콩과 캐나다, 미국, 필리핀 등을 다녀온 30세 주민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중국 본토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입니다.

    충칭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충칭에 도착하자마자 격리됐기 때문에 전파될 위험은 낮다며 그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을 격리해 의학적 관찰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